김동연, ‘최저임금 1만원’ 달성 속도 “신축적으로 봐야”

    입력 : 2018.02.06 17:12

    최저임금 1만원으로 인상 문제에 대해 “신축적으로 봐야”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6일 현 정부의 최저임금 1만원 달성 목표에 대해 “신축적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더불어민주당 윤후덕 의원의 “최저임금 인상 속도 조절에 대한 의견을 밝혀 달라”는 질문에 “정부 입장을 밝히기 조심스럽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동연 부총리. /이덕훈 기자
    김 부총리는 “(최저임금 인상속도는) 특정 연도를 타깃하기보다는 신축적으로 제반 여건을 고려해 결정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최저임금 인상 효과와 일자리 안정자금 제도 보완까지 감안해 충분한 논의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김 부총리는 논란이 되고 있는 최저임금 산입범위에 대해서는 “개선이 필요하다”고 했다. 국민의당 채이배 의원이 “최저임금 산입범위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밝혀 달라”고 하자 김 부총리는 “최저임금위원회 태스크포스(TF)에서 논의 중으로, 건의를 기다리고 있다”며 이같이 말한 것이다.

    김 부총리는 일자리 안정자금 신청률이 현재 8.7%로 저조한 것에 대해서는 “(안정자금을) 봉급을 받은 뒤 신청하게 돼 있는데, 아직 1월 보수를 안 받은 분이 많다. 또 언제 신청하든 소급해서 주기 때문에 바쁘다는 등의 이유로 신청을 덜한 경향이 있기 때문”이라며 “또 고용보험 문제나 일부 소득 노출을 꺼리는 문제, 신용불량자 문제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