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로 옮겨온 '템페스트'

    입력 : 2018.02.06 03:02

    극장을 채운 북소리 속, 배우들이 조명 빛깔에 푸르게 물든 천을 길게 내질러 무대를 휘감는다. 거대한 풍랑을 만나 침몰하는 배, 그 승선자들의 운명을 그리는 장면. 이어 붉은 조명과 연기 속에 붉은 부채를 흔들면 무대는 거대한 화염지옥이 된다.

    '템페스트'
    /극단 목화
    21일까지 서울 남산국악당 무대에 오르는 '템페스트'〈사진〉는 우리 연극계 거장 오태석의 극단 목화 대표 레퍼토리. 셰익스피어 희곡 중에서도 완성도 높기로 유명한 고전을 신라와 가락국 이야기로 옮겨 왔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