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품권 하나로 구두부터 신사복·백까지

    입력 : 2018.02.06 03:02

    금강제화 설·밸런타인데이 선물 상품권

    구두, 신사복, 아웃도어 의류, 캐주얼화, 남녀 가방 등을 구입할 수 있는 금강 상품권.
    구두, 신사복, 아웃도어 의류, 캐주얼화, 남녀 가방 등을 구입할 수 있는 금강 상품권. / 금강제화 제공

    2월은 설 명절을 비롯해 밸런타인데이와 졸업식 등 사랑하는 사람들을 생각나게 하는 날이 유독 많은 달이다. 특별한 날을 더욱 의미 있게 만들어주는 것은 역시 정성 들여 고른 선물이다. 받는 이의 취향을 반영한 것은 물론이고 실용적이기까지 하다면 최고의 선물이 될 수 있다.

    ◇상품권 하나로 구두부터 신사복·액세서리까지 고를 수 있어

    선물 고르기가 어려울 때는 받는 이가 선택할 여지를 주면서 일상생활에서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실용적인 상품권을 고르는 것도 방법이다. 금강 상품권은 가족을 위한 명절 선물이나 새로운 출발을 하는 이들의 졸업식 선물로 인기가 높다. 금강 상품권은 정장 구두뿐만 아니라 신사복, 아웃도어 의류, 캐주얼화, 남녀 가방, 지갑, 벨트, 액세서리 등 다양한 물건을 구입할 수 있어 밸런타인데이 때 사랑을 고백할 연인에게 줄 선물로도 좋다. 금강 상품권은 수도권은 물론이고 130개 도시 400여 개 매장 어디에서나 사용할 수 있다. 가격대 역시 5만원, 7만원, 10만원, 15만원, 20만원, 30만원, 50만원까지 다양해 상황에 맞게 세분화된 금액별로 선택할 수 있다.

    금강제화 헤리티지.
    금강제화 헤리티지. / 금강제화 제공

    금강 상품권으로 살 수 있는 제품 중 남성을 위한 선물로 추천할 만한 아이템은 금강제화의 최고급 수제화 브랜드인 '헤리티지'의 구두다. 올해로 론칭 20주년을 맞이한 헤리티지는 과거에는 중장년층 남성이 많이 찾았지만 최근에는 20~30대 젊은 남성에게 많은 사랑을 받으며 판매율이 계속 높아지고 있다. 헤리티지는 최고급 가죽을 사용하며 난이도 높은 수제화 제법으로 제작해 착화감이 뛰어나다. 윙 팁(W자형 앞부리 장식을 적용한 구두), 스트레이트 팁(보강용 가죽을 가로로 덧씌운 구두), 몽크 스트랩(갑피 부분에 버클과 벨트가 달린 구두) 등 디자인도 다양해 여러 연령대에게 어필할 수 있다. 가격도 40만~150만원대로 다양하다. 헤리티지는 브랜드 특성상 연중 '노 세일(No Sale)' 전략으로 운영되지만, 1년에 단 한 번 할인 기간에 상품권을 사용하면 저렴한 가격에 최고급 수제화를 구입할 수 있다.

    브루노말리의 ‘베로나’ 백.
    브루노말리의 ‘베로나’ 백. / 금강제화 제공
    브루노말리의 ‘노부’ 서류 가방.
    브루노말리의 ‘노부’ 서류 가방. / 금강제화 제공

    ◇여성 위한 선물로는 백, 남성 위한 선물로는 서류 가방 인기

    여성을 위한 선물 아이템은 이번 시즌 네이비와 버건디 2가지 컬러 중에 고를 수 있는 브루노말리의 '베로나' 백을 추천할 만하다. 광택 있는 크로커(악어가죽) 무늬가 특징인 베로나는 자연스럽고 고급스러운 느낌의 타니엠보 소가죽 소재를 사용해 전체적으로 가방 무게가 가벼우며, 엠보(올록볼록한 느낌을 주는 돋을무늬 가공) 처리해 일상생활에서 쉽게 날 수 있는 흠집에 강한 것이 장점이다. 수납공간이 넓고 탈착 가능한 스트랩(가방끈)을 포함해 실용성까지 갖췄다. 가격은 49만8000원. 선물 받을 사람이 젊은 남성 직장인이라면 활용도 높은 브루노말리의 2018년 봄·여름 시즌 서류 가방 '노부'가 알맞다. 모던하고 심플한 사각 형태라 여러 스타일과 두루 어울리며 무게도 가벼워 일상적으로 사용하기 좋다. 가격은 35만8000원.

    설 연휴가 끝나면 본격적인 졸업 입학 시즌이라 금강 상품권은 졸업과 입학을 앞둔 젊은이들에게 선물하기에 제격이다. 새로운 출발을 하는 이들에게는 랜드로바 캐주얼 슈즈를 추천할 만하다. 최근 금강제화 랜드로바는 2018년 봄·여름 시즌을 맞아 청바지, 원피스 등 여러 의상에 부담 없이 매치할 수 있는 가볍고 산뜻한 디자인의 캐주얼화를 선보인다. 가격대는 10만~20만원대로 다양하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