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서은수, 나영희에 "해성家 돌아가지 않을 것" 단호

입력 2018.02.04 20:23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황금빛 내 인생' 서은수가 해성가에 돌아가지 않겠다고 말했다.
4일 밤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에서는 노명희(나영희)를 만나 당당하게 말하는 서지수(서은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노명희는 서지수를 찾아가 "너가 오랫동안 허름하게 살아서 그렇지 넌 우리 집안에 귀한 딸이다"라며 설득했다. 그러나 서지수는 "허름하게 살지 않았다"며 "죄송하다. 충동적으로 대방동 엄마, 아빠한테 반항한다는 마음으로 들어갔다. 죄송하다"며 고개숙였다. 이어 "공항에 끌려갈 때 '이제 서지수는 끝이구나. 돌아올 때 나는 최은석이라는 낯선 사람으로 돌아오겠구나' 그런 생각을 하는데 많은 게 다시 보였다. 대방동 엄마, 아빠한테 받은 사랑이 진짜였던 게 떠올랐고, 지안이가 그리웠고, 혁이는 아쉬웠다. 너무 아쉽고 후회됐다. 너무 무서웠다"고 털어놨다.
또 서지수는 "친부모님댁에 몇 달 들어가 살면서 하나도 만족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에 노명희는 "네가 아직 해보지 않았으니까, 아직 그 맛을 못보지 않았냐. 단순한 돈의 문제가 아니다. 아무도 너한테 함부로 할 수 없고, 원하는 건 뭐든 할 수 있는 삶이다. 너한테 최고의 삶을 되찾아 주고 싶었던 엄마의 마음을 왜 몰라주냐"며 애태웠다.
하지만 서지수는 "해성가로 돌아가기 싫다. 최은석으로 살기 싫다. 어머니한테 엄마 느낌 하나도 없다. 해성가에서 누릴 수 있는 거 하나도 안 아쉽다. 어머니한테 고마운 이유를 유일하게 한 가지 찾자면 낳아주신 거다"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서지수의 단호한 태도에 노명희는 "너 후회하게 될 거다"라고 경고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