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메이트' 구하라, 멘붕X긴장X유쾌 '초보 호스트' 도전기

입력 2018.02.04 15:28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서울메이트' 구하라가 특유의 엉뚱발랄함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으며 호스트 신고식을 성공적으로 치렀다.
지난 3일 방송된 tvN, OLIVE 예능 프로그램 '서울메이트'에서는 구하라가 한류 팬 스웨덴 세 자매와 첫 만남을 가진 모습이 전파를 탔다.
구하라는 메이트들을 맞기 전 어떤 준비를 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멘붕'에 빠진 초보 호스트의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하지만 곧 선배 호스트 김준호에게 전화를 걸어 꿀팁을 얻는가 하면, 메이트들이 묵을 공간을 끊임없이 확인하는 등 침착함을 찾아나가며 본격적인 호스트 도전에 나섰다.
구하라는 홈 셰어링을 하게 된 메이트들이 도착하자 자기소개도 잊은 채 노트에 미리 적어둔 영어회화를 커닝하며 집 소개부터 시작, 긴장한 듯한 모습을 보였다. 뒤늦게 구하라의 소개를 들은 한류 팬 메이트들은 카라 출신 구하라를 알아보고 드라마 출연작 '시티헌터'를 맞추는 등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름 세 글자 만으로 명실상부한 '한류요정'임을 입증한 것.
이날 구하라는 당황한 탓에 귀여운 실수를 연발하면서도 유쾌하고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메이트들과의 어색함을 깨기 위해 날씨 얘기로 말문을 트고, 외국인 메이트들의 필요사항을 파악하기 위해 거실에 화이트보드를 설치하는 등 메이트에 대한 세심한 배려를 보이며 호스트로서 활약을 예고해 관심을 집중시킨다.
한편, 구하라가 새로운 호스트로 나선 tvN, OLIVE 예능 프로그램 '서울메이트'는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된다.
supremez@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