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총리 '화재참사' 밀양·제천 재방문

입력 2018.02.02 08:24

이낙연 국무총리가 1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2일 ‘화재 참사’가 발생한 경남 밀양과 충북 제천을 다시 찾는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3시 10분께 밀양문화체육회관에 꾸려진 세종병원 화재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유족을 위로한 뒤 병원에 입원 중인 부상자를 격려한다.

이 총리는 앞서 지난달 26일 밀양 화재 참사 당일 밀양시청과 화재현장을 방문해 수습상황을 점검하고, 부상자를 살폈으나 희생자 가족을 만나지는 않았다.

이 총리는 당시 “사망한 분의 경우 가족이 미처 오지 못했거나 경황이 없을 것이고, 사망의 경우 검사의 법적 절차도 있다. 그래서 오늘 뵙지는 못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밀양 방문에 이어 지난해 12월 21일 화재 참사가 발생한 제천을 재차 방문해 희생자 유족을 격려할 계획이다.

이 총리는 제천 화재 참사 사흘 뒤인 12월 24일 현장을 방문해 "뼈아픈 교훈으로 삼아 더 세밀하게 살펴 확실하게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밝힌 뒤 유족과 부상자를 차례로 만났었다.

이 총리는 밀양·제천 방문에 앞서 이날 오전 8시 정부서울청사에서 국가안전대진단 지자체장 영상회의를 주재한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노래방 비상문 열었다가 4m 아래로 추락… 업주 '실형' 오경묵 기자
또 비상구 막고… '제천 교훈' 귀막은 찜질방 이벌찬 기자
잇단 화재에 온국민이 트라우마… 국내 화상전문병원 5곳뿐 이정구 기자
밀양 세종병원 화재 사망자 40명으로 늘어나 안소영 기자
세종병원 화재 80대 폐렴 환자 숨져… 사망자 40명 뉴시스
참사 터지고 나서야… 14개월 묵힌 소방법, 4시간만에 처리 안준용 기자
국회서 잠자던 소방 안전 관련 3법, 본회의 통과 이옥진 기자
밀양 화재 희생자 13명 오늘(30일) 장례...시민 7300여명 합동분향소 조문 김명진 기자
中小병원 90% '화재 안전인증' 안 받았다 김재곤 기자
밀양 화재 때 비상 발전기 작동 안 해… 사망 피해 키운 듯 밀양=정치섭 기자
불광동 미성아파트 화재 원인, 전기합선 추정 박성우 기자
밀양 화재 피해 키운 유독가스, 네 갈래 '연기통로'로 퍼졌다 고성민 기자
방화문이 밀양·대구 화재 生死 갈랐다 대구=박원수 기자
대형 화재 참사 일어나는 건물에는 '5가지 시그널' 있다 박성우 기자
"집에 불났어요"… 119 신고한 9살 소년 사망 이다비 기자
[단독] 정부, 소방시설 부실시공하면 건설사도 공동책임 지운다 김종일 기자
밀양화재 합동위령제… 유족들 오열 "불쌍해서 어찌하나" 밀양=정치섭 기자
비상구 일부러 막으면 '배상금 폭탄' 이벌찬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