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교통사고 사망자 수, 5년 내 절반으로 줄인다...도심 보조간선도로 제한속도 시속 60km에서 50km로 낮춰

    입력 : 2018.02.01 17:24

    부산시와 부산경찰청, 도로교통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은 1일 오후 부산시청에서 공동 언론 브리핑을 열어 “교통안전 종합대책을 수립, 2022년까지 지역 교통사고 사망자 수를 작년의 절반 수준으로 줄일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지난 해 부산의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163명이었다. 부산시 등은 “부산의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지속적으로 줄고 있으나 OECD 회원국 평균(자동차 1만대당 교통사고 사망자 수 1.1명, 부산은 1.27명)에 못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부산시 등은 이 목표 달성을 위해 올 하반기 중 도심 지역 내 보조 간선도로의 제한속도를 현재 시속 60km 이하에서 50km 이하로 낮출 계획이다. 부산경찰청 측은 “지난 해 영도구 지역내에 대해 시범운영한 제한속도 시속 50km 이하 운행의 성과가 상당히 큰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며 “이를 토대로 올 상반기 중 제한속도 하향 조정 대상 도로를 정하고 시민 홍보 등을 거쳐 하반기 중 시행에 들어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제한속도 시속 50km 이하 적용도로는 편도 2~3차선의 보조 간선도로로 할 예정이다. 부산경찰청 측은 “차량 통행이 많은 주 간선도로와 제한속도가 더 낮은 이면도로는 현실적 여건상 적용이 부적절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부산시 등은 횡단보도 정지선 지키기, 교통신호 준수, 깜박이등 켜기, 무단횡단 하지 않기 등 전국 최하위 수준인 부산의 교통문화를 선진화하기 위해 대대적 단속과 교육·홍보, 시설 개선 등을 병행하기로 했다. 단속과 시설개선은 인력 동원 외에 교차로 알리미, 횡단보도 보행자 자동인식, 차로이탈 경고장치, 캠코더, 이동식 장비 등 IT 신기술을 활용할 계획이다.
    부산시 측은 “노인 사망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고령 운전자를 대상으로 한 운전능력 인지·지각검사를 확대하고 고령 운전자가 면허를 자진 반납하면 교통카드를 제공하는 제도룰 전국 최초로 도입하기로 했다”며 “또 경찰, 도로·교통안전공단 등 각 기관별로 따라 진행되던 교통문화 캠페인을 전 기관이 협력해 기업·학교·단체 등 시민주도형으로 펼쳐나가는 식으로 방향을 전환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시 등은 또 스쿨존에 현재 33대에 더해 무인단속 장비 31대를 추가 설치하고 야광반사지·투명우산 등 어린이 교통안전용품 보급을 확대하기로 했다. 부산경찰청 측은 “스쿨존은 교통사고에 가장 안전한 장소여야 한다”며 “스쿨존 지역의 교통 위반은 무관용 원칙에 따라 철저히 시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교차로의 대각선 횡단보도를 늘리고 저상 버스 추가 도입·두리발과 장애인 콜택시 운영 개선 등 교통 약자가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도시철도 1,2호선 노후차량과 선로 등을 신형으로 바꾸기로 했다./박주영 기자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