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세종병원, 부실 비상발전기 갖다놨다

    입력 : 2018.01.31 03:05

    호흡기환자 사망피해 키운 듯

    39명이 숨진 경남 밀양 세종병원 화재 참사에 대한 경찰 수사가 진행되면서 병원 측 과실 정황이 잇따라 나타나고 있다.

    경찰은 30일 오전 밀양경찰서에서 브리핑을 열고 "화재 당일 정전에 대비한 비상 발전기를 관리 의무자인 당직자가 가동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발전기 미가동으로 인공호흡기 착용 환자가 사망하는 등 피해가 커졌는지를 확인할 계획이다. 당시 발전기 상태는 정상이었으나 전력량(22㎾)이 턱없이 적어 정상 가동했더라도 중환자실과 엘리베이터 등에 전기가 공급됐을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병원 측이 애초에 부실한 발전기를 설치해둔 것이다. 경찰 측은 "비상 발전기 가동은 주간에는 원무과 직원, 야간에는 당직자가 책임져야 한다"며 "당일 당직자인 원무과장을 상대로 발전기를 켜지 않은 이유를 추가 조사할 계획"이라고 했다.

    경찰은 병원의 의료 인력이 적정했는지도 들여다보고 있다. 밀양시에 따르면 세종병원은 2008년 3월 의사 1명, 병실 7곳, 병상 40개로 의료 기관 개설 허가를 받았다. 병실과 병상 수는 두 배 정도 늘어 1월 현재 병실 12곳, 병상 95개다. 그러나 의료진은 의사 2명, 간호사 3명, 간호조무사 13명에 불과하다. 보건복지부는 세종병원의 적정 의료인 수를 의사 6명, 간호사 35명으로 보고 있다.

    적정 의료인 수의 3분의 1 에 불과한 것이다. 경찰 측은 "세종병원의 적정 의료인 수가 부족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 부분에 대해 향후 수사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