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용인·연세대·연세대의료원과 의료인공지능 연구협력 MOU체결

    입력 : 2018.01.30 18:30

    경기도가 도내 의료인공지능 산업 발전을 위해 팔을 걷어 붙였다. 

    경기도는 30일 용인시, 연세대, 연세대의료원과 함께 인공지능을 활용한 의료 연구를 추진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정찬민 용인시장, 김용학 연세대 총장, 윤도흠 연세대 의료원장이 참여했다.

    경기도는 30일 용인시, 연세대, 연세대의료원과 함께 인공지능을 활용한 의료 연구를 추진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30일 용인시, 연세대, 연세대의료원과 함께 인공지능을 활용한 의료 연구를 추진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에 따라 경기도와 용인시는 인공지능연구센터의 연구를 위한 행정적 지원, 산업체간 협력 등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2022년 용인 동백지구에 조성되는 연세의료복합 도시첨단산업단지에 의료인공지능연구센터를 이전해 관련 연구를 계속할 수 있도록 협조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또한 연세의료원은 의료인공지능연구센터를 통한 관련 연구 수행, 지역경제발전, 의료서비스 향상 등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의료 인공지능 기술이 도민 건강 향상은 물론 경제적 측면에서도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정부는 의료분야에 인공지능 기술 도입으로 2030년 기준, 국내 의료인공지능 경제효과가 전체 AI산업의 30%에 해당하는 최대 110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남경필 도지사는 "경기도는 우수한 의료 인력과 의료기술, 의료-IT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어 경기도가 의료 인공지능 분야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해나가는 것은 필연이다"라며 "의료인공지능연구센터와 판교 자율주행자동차 실증단지 조성사업을 통해 경기도가 국내인공지능 산업 생태계의 중심지로 자리잡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2020년 '용인 연세 의료복합 도시첨단산업단지'가 조성되면 바이오, 제약·IT, 의료기기 관련 기업유치 등을 통해 4천여명의 일자리 창출과 5천억 규모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