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앵글, 봄 신상품 앞당겨 출시

    입력 : 2018.01.30 11:33

    꽁공 언 필드 위에 봄은 언제쯤 올까. 봄날을 기다리는 골퍼의 춘심은 무죄다.
    골프웨어 와이드앵글이 한파에도 불구, 봄 신상 출시를 앞당겼다. 봄 골프의류 시장을 공격적으로 주도하겠다는 의지다.
    이번 봄 신상품은 전통적인 골프웨어의 틀을 벗어나 일상복 트렌드를 적극적으로 반영한 것이 특징. '스카프 SET 카라 티셔츠' 처럼 여성복에서 유행하는 쁘띠 스카프를 골프웨어에 적용, 골프웨어와 일상복의 경계를 허물었다.
    일상에서 맨투맨 티셔츠를 즐겨 입는 남성들을 위한 캐주얼 신상도 돋보인다. '잔조직 솔리드 미들레이어'는 필드는 물론 평상시 청바지 등과 함께 활용하기에도 좋은 아이템이다. 우리말로 '안녕, 봄'을 의미하는 스웨덴어 'Hej, Var'가 전면에 프린팅 돼 북유럽 감성을 더했다.
    컬러의 확대는 또 다른 특징이다. 알록달록한 원색이 주를 이루던 필드 위에 파스텔톤 컬러로 고급스러움을 강조했다. 페일핑크는 이번 시즌을 대표하는 컬러로 트렌드에 민감한 젊은 층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남녀의 경계가 사라진 보더리스 트렌드의 영향으로 남성복에서 핑크 컬러 제품의 판매가 늘어나고 있다. 여성용 '면블럭 하이넥 티셔츠'와 '배색 변형 티셔츠1' 등 핑크 컬러에 어두운 톤의 컬러를 배색한 세련된 디자인 또한 주목할 만 하다.
    그동안 남성복은 여성복에 비해 원색 또는 무채색의 한정적인 컬러에만 머물러 있었다. 이번 와이드앵글 봄 신상품은 남성복에도 핑크, 그린 등 트렌디한 컬러와 다양한 패턴을 적용해 봄에 어울리는 변화의 바람을 불어넣고 있다.
    와이드앵글 마케팅팀은 "트렌드에 민감한 영골퍼들을 위해 봄 신상 출시일을 전 년보다 앞당기게 됐다"며 "지속되는 한파에도 불구하고 트렌디한 상품 구성과 봄에 어울리는 다양한 컬러로 신상품 판매율이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등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전했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