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화성시, 고병원성 AI 발생 닭 40만 마리 살처분… '방역 비상'

  • 뉴시스
    입력 2018.01.28 13:29

    경기 평택 청북 산란계 농가 AI 확진
    경기 평택과 화성의 가금류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AI)가 발생해 닭 40여만 마리를 살처분하는 등 방역당국이 비상이 걸렸다.

    가금류 농장에서 고병원성 AI에 감염된 가축이 발견된 것은 이번 겨울 들어 처음이다.

    28일 평택과 화성시에 따르면 지난 27일 평택시 청북읍 고잔리 산란계 한 농장에서 AI 의심 신고된 닭 5마리가 고병원성 AI에 감염된 것으로 방역당국에 의해 확진됐다.

    평택시는 28일 오전 AI 확진판정을 받은 농장과 이 농장에서 반경 500m 이내 농장 2곳의 닭 20만80000 마리를 살처분했다. AI발생 농가의 반경 10㎞ 내 가금류 농장 24곳에 202만3000마리가 사육 중이다. 시는 AI 발생 농가로부터 반경 10㎞ 가금류 농장에 이동제한 조치와 함께 거점 방역 소독시설 1곳, 소독 이동초소 2곳을 설치했다.

    화성시도 지난 27일 고병성 AI에 감염된 닭이 발견된 팔탄면 농장 닭 14만6757 마리와 발생농가 500m~3km 내 1개 농장의 닭 4만4700마리 등 19만1457마리를 살처분했다.

    시는 향남읍 도이리에서만 운영하던 AI차단 방역 초소를 비봉면 장안리 등 14곳에 추가로 설치해 24시간 운영하고 있다.



    시는 방역차량 등을 동원해 가금류 농장과 철새 도래지를 중심으로 주 2회 방역 활동을 벌이고 있다.

    경기도는 지난 27일 오후 6시부터 도 전역 산란계 농장에 AI 특별경계령을 내렸다.

    화성시 관계자는 "가금류 농장에 책임공무원제를 운영하면서 방역활동을 철저히 해왔는데도 AI가 발생해 당혹스럽다"며 "추가로 AI가 발생하지 않도록 방역활동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화성·평택 닭농장, 연이틀 AI 발생 최종석 기자
    '평창' 앞두고 또 AI 비상..."대부분 겨울 철새 유입 때문, 토착화 가능성도" 김민수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