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장성택이 맡았던 노동당 행정부장 발탁설

    입력 : 2018.01.25 03:04

    공안기관 총괄하는 요직… 최룡해 견제 역할 맡은 듯

    김여정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사진〉이 북한 공안기구를 총괄하는 노동당 행정부장에 기용됐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처형된 고모부 장성택이 맡았던 자리다. 김여정은 지난해 12월 21일 당 제5차세포위원장 대회 개막식 때 주석단에 자리 잡았다. 우리 장관급에 해당하는 박태성 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과 김용수 당 재정경리부장 사이였다. 정부 당국자는 "김여정이 앉은 위치로 봤을 때 당 행정부장을 맡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당 행정부장은 국가보위성(국정원 격)·보안성(경찰청 격)·사법·검찰 등 공안기관을 총괄하는 요직이다. 2013년 12월 장성택 처형 이후 해체되고 당 조직지도부 산하 부서로 편입됐었다. 대북 소식통은 "지난해 1월 최룡해가 당 조직지도부장에 임명되면서 권력 분산을 위해 공안기관을 담당하는 행정부를 부활시켜 독립시킨 것으로 안다"고 했다. 각종 요직을 맡고 있는 최룡해를 견제하는 차원에서 공안부 통제 기능을 떼어 김여정에게 맡겼을 것이란 분석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