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경영과 열애설' 최사랑의 과거행적 찾아보니…"백만장자 부럽지 않다"

  • 디지털이슈팀
    입력 2018.01.24 10:15 | 수정 2018.01.24 10:18

    허경영 뮤직비디오에 출연한 가수 최사랑.

    23일 허경영(68) 전 민주공화당 총재와 열애설이 제기된 가수 최사랑(42)에 대해 네티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사랑은 1976년생으로 2015년 허경영이 작사한 ‘부자 되세요’를 통해 데뷔한 트로트 가수다. 지난해 12월에는 허경영과 디지털 싱글 ‘국민송’의 뮤직비디오에 출연했다. 주로 허경영 총재와 호흡을 맞췄다.

    최사랑은 한국말산업중앙회 소속 연예인승마단의 홍보대사로 활동 경험도 있다. 중앙회 관계자는 “최사랑이 과거 모델로 활동했다”며 “최사랑은 홍보대사를 맡았다가 3~4년 전쯤 활동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최사랑은 노래에 대한 애착을 보여왔다. 그는 한 인터뷰에서 "한국에서 나만의 노래로 가수 활동을 하는 것에 대해 기쁘다"며 "백만장자가 부럽지 않다. 무대에서만큼은 내 세상이고 이 세상에 부를 가진 사람이 부럽지 않다"고 했다.

    인터넷 연예매체는 23일 허경영이 최사랑과 3년째 교제 중이라고 보도했다. 2015년 ‘부자 되세요’란 노래를 함께 작업하며 맺은 인연이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허경영 측 관계자는 "가수 최사랑과의 열애설은 사실무근"이라며 "최근 음반을 낼 때 최사랑이 도움을 준 것은 맞지만, 그 외에는 전혀 무관하다"고 밝혔다.








    26세 연하 가수 최사랑(42)씨

    열애설이 23일 불거지며 두 사람에게 네티즌의 관심이 쏠렸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