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에 '대한민국 석성고' 준공식

      입력 : 2018.01.23 03:34

      석성장학회(회장 조용근)는 22일 "미얀마 양곤시 딴린에서 '대한민국 석성고등학교' 준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 학교의 원래 이름은 '딴린 제3고등학교'. 지난 2008년 태풍 '나르기스'로 학교 건물이 크게 파손된 후 석성장학회가 21만달러(약 2억2500만원)를 들여 학교 건물 4개 동과 급수 시설, 컴퓨터 교실 등을 지어 학교에 기증했다. 학교 측은 석성장학회에 대한 고마움의 표시로 학교 이름을 바꾸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