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필하모닉 '판 즈베덴', 경기 필과 차이콥스키 연주

    입력 : 2018.01.23 03:04

    올해 미국 뉴욕 필하모닉의 새 수장으로 취임하는 지휘자 얍 판 즈베덴(58·사진)이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를 지휘하러 오는 3월 우리나라에 온다.

    경기도문화의전당은 22일 간담회에서 "판 즈베덴이 경기 필과 함께하는 '비르투오소 시리즈'의 첫 지휘봉을 잡는다"고 알렸다. 비르투오소 시리즈는 정상급 지휘자들이 경기 필을 객원 지휘하는 프로그램. 3월 22일과 24일 서울 예술의전당과 경기도 고양아람누리에서 차이콥스키 교향곡 5번을 지휘할 판 즈베덴부터 바이올린 활과 지휘봉을 함께 들 예정인 핀커스 주커만(5월 3~5일), 로열 콘세르트허바우 오케스트라의 수석지휘자인 다니엘레 가티(9월 30일~10월 1일) 등이 경기 필을 이끈다.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출신인 판 즈베덴은 바이올린 연주자로 먼저 이름을 날렸다. 1990년 레너드 번스타인의 제안으로 지휘봉을 잡았고, 현악 연주자들 다루는 솜씨가 능란해 1997년 지휘로 완전히 전향한 후론 오케스트라 안에서 쭉쭉 뻗어나가는 현의 선율을 들려준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