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北 예술공연 무료 관람방식으로"

    입력 : 2018.01.22 16:48 | 수정 : 2018.01.22 16:48

    문화체육관광부는 서울과 강릉에서 열릴 예정인 북한 삼지연관현악단의 예술공연을 초대 위주의 무료 관람 방식으로 추진하겠다고 22일 밝혔다.

    황성운 문체부 대변인은 22일 세종시 문체부 청사에서 언론 브리핑을 통해 북한 예술단의 공연 티켓을 판매할 계획이 없고, 초대 위주로 관람석을 배정하겠다고 말했다. 관람석 배정 관련 세부적인 계획은 공연 내용이 결정된 후 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황 대변인은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의 서울 일정에 대해 “국공립 공연장과 체육관 시설에 대한 정보를 제공했고, 오늘 그 중 몇 군데를 돌아보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관련 업무는 통일부에서 주관하게 돼 있지만, 이번 방문은 공연장과 시설을 점검하기 위한 것이어서 문체부 예술국에서 정보 제공과 시설 안내에 협조하고 있다”고 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