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콘' 개그장인 김준호 VS UFC장인 김동현 '세기의 빅매치'

입력 2018.01.19 10:10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개그장인' 김준호가 'UFC 파이터' 김동현과 세기의 빅매치를 펼친다.
KBS 2TV '개그콘서트'(이하 '개콘') 제작진 측은 "오는 21일(일) 방송될 '속 보이스'에 이종격투기 선수인 김동현 선수가 출연한다"고 밝혀 관심을 모은다. 한편 김동현 선수가 출연하는 '속 보이스'는 무대에 오른 개그맨들의 리얼한 마음의 소리가 객석에 생중계 되면서 웃음을 자아내는 코너. 이 가운데 김준호와 김동현이 실전을 방불케 하는 역대급 맞대결을 벌였다고 전해져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스틸 속에는 대결 직전의 김준호와 김동현의 모습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김준호는 두 주먹을 불끈 쥐고 카리스마를 뽐내고 있다. 특히 김준호는 강렬하게 정면을 바라보고 있는데, 그의 눈빛에서 치솟는 패기와 자신감이 느껴진다. 그런가 하면 두 손을 번쩍 든 김동현은 여유가 흘러 넘친다.
하지만 이어진 스틸 속 극과 극으로 갈린 두 사람의 모습이 폭소를 자아낸다. 처참히 무너진 김준호와 실전을 방불케 하는 파이터 눈빛의 김동현이 포착된 것. 김준호는 김동현에게 헤드락에서 암바까지 당하고 있는데 처량하리만큼 처참하다. 눈도 제대로 뜨지 못하고 김동현의 기술에 속수무책 당하고 있는 김준호의 모습에서 '리얼' 당혹감이 느껴져 폭소를 터트린다. 특히 헤드락에 걸린 김준호는 김동현에게 빠져 나오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는가 하면 두 눈이 튀어나올 듯해 배꼽을 잡게 만든다. 한편 김준호가 이 상황을 뒤집고 반격을 취할 수 있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지난 17일 진행된 공개 녹화에서 김준호는 '거친 파이터'로 변신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더욱이 김준호는 "이 링의 주인은 바로 나야"라며 자신감을 폭발시켰다. 하지만 김준호의 허세를 단번에 무너뜨릴 '링 위의 끝판왕'이 등장해 객석이 발칵 뒤집어졌다. UFC 선수 김동현이 등장한 것. 하지만 그 후에도 김준호의 허세는 멈추지 않고 되려 김동현을 자극하며 촐싹거리기 시작, 결국 꽁트가 아닌 실제 상황의 UFC 한 판 대결이 시작돼 공개홀이 웃음바다가 됐다는 전언이다.
이에 김준호는 김동현과의 대결을 끝마치고 걸어서 공개홀을 빠져나갈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는 가운데 김준호와 김동현의 세기의 대결(?)이 펼쳐질 오는 21일(일) 방송에 기대가 수직 상승된다.
대한민국을 웃기는 원동력 '개그콘서트'는 오는 21일(일) 밤 9시 15분에 방송된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