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평창올림픽이 아닌 평양올림픽을 준비하고 있다”

입력 2018.01.18 14:18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8일 오전 인천시 부평구 삼산월드컨벤션에서 열린 ‘2018 자유한국당 인천시당 신년인사회’에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18일 “저 사람들(현 여권)은 평창올림픽이 아닌 평양올림픽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인천 부평 삼산체육관에서 열린 인천시당 신년인사회에서 “지방선거를 앞두고 우리가 유치한 평창올림픽을 평양올림픽으로 만들면서 김정은의 위장 평화공세에 같이 놀아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정부는 전날 열린 차관급 실무자회담에서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여자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개막식 한반도기 공동입장 등을 결정했다. 홍 대표는 “저 사람들은 다 지어놓은 밥에 숟가락만 들고 오는 것으로 아무것도 한 게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홍 대표는 “남북이 정치쇼를 하는 것”이라며 “이 정부의 목표는 북핵 동결로 북핵 동결을 하면 5천만 국민이 머리에 북핵을 이고 사는 것이므로 잘못된 정책이다”라고 지적했다.

홍 대표는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생일날 지지자들이 지하철에 축하광고를 게재한 것과 관련해서도 비난했다. 그는 “북한 김일성 생일축하날이 태양절이고 김정은 생일축하날이 광명절인데 지금 서울시 지하철 판에 벌어지고 있는 생일축하광고는 무슨 절이라고 해야 하냐”며 “북한 최고존엄방식으로 이 나라를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