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親朴 홍문종 불법 정치자금 수사

    입력 : 2018.01.15 03:09

    공천 청탁 관련 수억원 받은 의혹… 洪의원 "그런 돈 받은 적 없다"

    홍문종 의원
    자유한국당 홍문종〈사진〉 의원이 수억원의 불법 정치 자금을 받은 단서를 검찰이 확보해 수사 중인 것으로 14일 확인됐다. 4선(選)의 홍 의원은 당내에서 대표적인 친박(親朴)계 의원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 신자용)는 홍 의원이 자신이 이사장으로 있는 경민학원을 통해 2014년 지방선거 출마 후보자들로부터 공천 청탁과 함께 수억원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정치자금법 위반 등)로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만간 경민학원 관계자와 홍 의원실 비서관들을 소환해 자금 수수 규모와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검찰은 2014년 지방선거 후보들로부터 공천 헌금을 받는 등 10억여원을 수수한 혐의로 자유한국당 이우현 의원을 지난 4일 구속했다. 검찰은 이 의원 구속 이후 지방선거 출마자 등을 상대로 추가 수사를 벌이는 과정에서 홍 의원과 관련한 혐의를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4년 지방선거 당시 이 의원은 새누리당 경기도당 공천관리위원이었고, 홍 의원은 새누리당 사무총장이었다. 홍 의원은 2004~2006년에는 한나라당 경기도당 위원장을 맡았다. 검찰 관계자는 "홍 의원에 대해선 불법 정치 자금 외에도 여러 비리 혐의를 함께 수사하고 있다"고 했다. 홍 의원은 이에 대해 "돈을 받고 그런 사실이 전혀 없고, 검찰에서 연락이 온 것도 없다"며 관련 혐의를 부인했다.

    홍 의원이 검찰 수사 대상이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홍 의원은 2015년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 사건과 관련해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불법 대선 자금 2억원을 받은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 당시 혐의가 충분히 입증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