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스 120억 자료 다 넘겼는데… 검찰이 수사 안하고 직무유기"

조선일보
  • 김정환 기자
    입력 2018.01.15 03:08

    정호영 BBK특검 주장

    2008년 이명박 전 대통령의 'BBK 의혹'을 수사했던 정호영 전 특검이 '다스'의 비자금 120억원을 알고도 수사하지 않았다는 의혹에 대해 14일 공식 해명했다. 민변 등이 지난달 7일 서울중앙지검에 정 전 특검을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한 지 38일 만이다. 자동차 부품회사인 다스는 이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던 회사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BBK 의혹’을 수사했던 정호영 전 특검이 14일 서울 서초동 기자회견장에 들어서고 있다. 정 전 특검은 당시 특검팀이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 수사 과정에서 발견한 120억원과 관련한 자료를 검찰에 넘겼다고 반박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BBK 의혹’을 수사했던 정호영 전 특검이 14일 서울 서초동 기자회견장에 들어서고 있다. 정 전 특검은 당시 특검팀이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 수사 과정에서 발견한 120억원과 관련한 자료를 검찰에 넘겼다고 반박했다. /연합뉴스
    정 전 특검은 이날 서울 서초구의 한 아파트 상가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히려 특검으로부터 다스 120억원 자금 수사 기록을 받고도 수사하지 않은 검찰이 직무유기를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시 특검팀의 일일 상황 보고와 다스 비자금 120억원 사건 처리 방안 회의 자료, 검찰에 넘긴 수사 기록 목록을 공개했다. 앞서 임채진 전 검찰총장이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당시 특검으로부터 수사기록을 인계받지 않았다"고 했는데 이를 반박한 것이다. 정 전 특검은 "전직 검찰총장이 이런 말을 했다고 믿기 어렵다. 특검 수사 기록을 받아 창고에 넣었다는 것인데 이를 납득할 수 없다"고 했다.

    당시 정호영 특검팀은 다스는 이 전 대통령과 관련이 없는 회사라고 발표했다. 다만 다스의 120억원 비자금에 대해선 다스 여직원의 개인 횡령으로 결론 내리고 따로 발표하지 않았다. 정 전 특검은 이에 대해 "120억원을 횡령한 여직원과 김성우 다스 사장, 이상은 다스 회장, 이 전 대통령 사이의 공모 관계를 밝혀내지 못했다"며 "이 때문에 당시 특검법 수사 대상이 아니라고 판단해 발표하지 않았는데 터무니없는 직무유기로 고발됐다"고 했다. 이어 "특검이 마치 이 전 대통령 비자금을 발견하고도 덮은 것처럼 호도되고 있는데 사실이 아니다"며 "계속 의혹이 제기된다면 보관 자료를 추가로 공개하겠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현재 다스 수사를 하고 있는 검찰 관계자는 "정 전 특검의 기자회견과 별도로 120억원 비자금 조성의 실체를 밝히는 데 계속 주력할 것"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