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집사' 김백준, 구속영장 청구

    입력 : 2018.01.15 03:07

    특활비 수수 혐의… 김진모도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송경호)는 14일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에서 특수활동비를 불법적으로 건네받은 혐의(뇌물수수 등)로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과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백준 전 기획관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집사'로 불렸던 최측근 인사다. 그는 이명박 정부에서 국정원장을 지낸 원세훈·김성호 전 국정원장으로부터 각각 2억원씩 총 4억원가량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김진모 전 민정2비서관은 2010년 국정원에서 특활비 수천만원을 받아 당시 '총리실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에 연루된 장진수 전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 등의 소송 비용으로 지원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 돈이 장 전 주무관 등의 '입막음용'으로 쓰였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앞서 검찰은 청와대에 국정원 자금이 전달된 경위를 확인하기 위해 지난 12일 원세훈·김성호 전 국정원장을 소환해 자금 전달 경위와 사용처를 집중 조사했다. 검찰은 이 과정에 이 전 대통령이 관련됐는지도 조사했다. 두 전직 국정원장은 이 부분에 대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 "없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원 전 원장의 국정원 공작비 유용 의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국정원 자금이 불법적으로 청와대 인사들에게 전달된 단서를 확보해 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