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대주' 문재권, 빅토리아 오픈 男 평영 100m 우승…한국新

입력 2018.01.13 20:23

'기대주' 문재권(20·서귀포시청)이 한국신기록을 수립했다.
문재권은 13일(한국시각) 호주 멜버른의 멜버른 스포츠&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2018년 빅토리아오픈 챔피언십 평영 남자 100m 결선에서 1분00초64로 우승을 차지했다. 이는 한국신기록. 2015년 최규웅(당시 국군체육부대)이 문경세계군인체육대회서 수립했던 한국신기록 1분00초80를 0.16초 앞당겼다. 문재권의 종전 개인 최고기록은 1분00초93.
문재권의 뒤를 제이크 패커드(1분00초85), 대니얼 케이브(1분01초63·이상 호주)가 이었다.
한편, 여자 수영 간판 안세현(23·SK텔레콤)은 접영 여자 50m에서 26초81로 엠마 매키언(26초70·호주)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접영 100m에서도 안세현은 59초03으로 매키언(58초95)에 밀려 2위에 자리했다.
임정택 기자 lim1st@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