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별톡쇼' 한지일 "성인영화로 100억 원 벌었다"

    입력 : 2018.01.13 10:00

    영화배우 겸 영화제작자 한지일의 인생이야기가 공개됐다.
    12일 방송된 TV조선 '별별톡쇼'에서는 배우 겸 영화제작자 한지일이 10년 만에 방송출연했다.
    과거 한지일은 '젖소부인 바람났네', '애마부인' 등을 제작해 100억 원을 벌어들이며 '성인 영화계의 대부'라고 불렸다.
    한지일은 "300편을 제작했는데 180편이 히트했다. 한 작품당 5만 장을 푼다. 그때 비디오 1개당 2만 2천 원이라 한 작품이 7억~8억이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하지만 IMF 이후 사업이 망해 해외를 전전하다 미국에서 노동일을 하며 힘든 생활을 보냈다.
    한지일은 "미국 대형 한인 마트에서 손님 물건을 박스에 담는 일을 했다. 한달에 200만 원 정도 받았다. 최하위 월급이다. 어느 날 한 손님이 나를 알아보더라. 아니라고 했다. '왜 이런 데서 일을 해요?'라고 묻길래 울었다"라고 밝히며 눈시울을 붉혔다. <스포츠조선닷컴>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