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G-리버풀, 로마 GK 알리송 노린다

  • OSEN
    입력 2018.01.13 08:49


    [OSEN=이인환 기자] 알리송(25, AS로마)을 향한 파리 생제르맹(PSG)과 리버풀의 구애가 뜨겁다.

    이탈리아 '풋볼이탈리아'는 지난 12일(한국시간) "PSG와 리버풀이 골문 보강을 위해 알리송 영입을 시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알리송은 현재 브라질 대표팀의 수문장으로 자신의 기량을 뽐내고 있다. 인테르나시오날 시절부터 남다른 기량을 뽐내며 줄리우 세자르에 뒤를 이을 브라질의 주전 골키퍼로 낙점됐다.

    알리송은 둥가 체제를 거쳐 현재 치치 감독 밑에서도 대표팀 주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에데르송(맨체스터 시티) 역시 대표팀에서는 알리송에 밀리고 있다.

    알리송은 이번 시즌 리그에서도 최고의 기량을 뽐내고 있다. 로마의 주전 골리였던 보이치에흐 슈체스니가 떠나면서 기회를 잡으며, 세리에 A 최고의 골키퍼로 우뚝 섰다.

    한편 PSG와 리버풀은 골키퍼 불안에 시달리고 있다. 이번 시즌 파격적인 영입을 통해 유럽 무대 최정상을 노리는 PSG의 경우 케빈 트랍과 알퐁스 아레올라와 불만을 느끼고 있다. 

    PSG 입장에서는 알리송의 실력뿐만 아니라 팀의 주축인 브라질 대표팀의 주전 골키퍼라는 사실도 그의 영입을 노리는 이유 중 하나다. PSG는 알리송뿐만 아니라 지안루이지 돈나룸마 영입설도 나오고 있다.

    리버풀 역시 시몽 미뇰렛과 로리스 카리우스가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리버풀은 페페 레이나 이후 꾸준하게 골키퍼 불안에 시달리고 있다. 

    로마는 이번 시즌 팀의 중심 선수로 성장한 알리송을 지킨다는 입장이다. 재정적 페어 플레이(FFP) 문제도 해결해서 상대적으로 여유로운 입장이다. /mcadoo@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