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인, 6번째 EPL 이달의 선수 선정...최다 제라드와 동률

  • OSEN
    입력 2018.01.13 06:55


    [OSEN=이균재 기자] 해리 케인(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2월의 선수로 선정됐다. 

    EPL 사무국은 지난 12일(이하 한국시간) "케인이 올 시즌 EPL 12월의 선수로 뽑혔다"고 발표했다. 케인은 함께 후보에 오른 제시 린가드(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호베르투 피르미누(리버풀), 리야드 마레즈(레스터 시티) 등을 제쳤다.

    케인은 지난해 12월 EPL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지난달 26일 사우스햄튼과 EPL 20라운드서 해트트릭을 작성하며 한 해 최다골을 기록했다. 지난해만 39골을 넣어 1995년 앨런 시어러의 36골을 22년 만에 경신했다. 

    케인은 또한 토트넘과 잉글랜드 대표팀서 56골을 기록하며 리오넬 메시(54골, FC바르셀로나)를 따돌리고 유럽 5대리그 한 해 최다골까지 달성했다.

    케인은 통산 6번째 이달의 선수상을 차지하며 최다 수상자인 스티븐 제라드(은퇴)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dolyng@osen.co.kr
    [사진] EPL.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