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주도 개헌공세에… 국민의당 "국민투표 연기 검토해야"

조선일보
  • 김아진 기자
    입력 2018.01.13 03:02

    지방선거때 실시 입장서 선회 "제왕적 대통령제 반드시 손질"

    개헌 시기와 관련해 '6·13 지방선거와 개헌 국민투표 동시 실시' 입장이었던 국민의당에서 12일 "개헌 국민투표를 늦추는 것도 검토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청와대와 여당이 개헌 드라이브를 걸자 "개헌이 정략적 수단이 될 수 있다"며 입장을 바꾼 것이다.

    국회 개헌특위 소속 국민의당 주승용 의원은 이날 "대선 때 모든 정당과 후보가 '지방선거 때 개헌 국민투표를 동시에 치르자'고 약속했지만 여야가 합의해 늦추는 것도 검토해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자유한국당은 연말 개헌을 주장하고 있다.

    주 의원은 "국민들이 개헌에 대한 관심이 아주 높기 때문에 (국민투표가 치러지면) 지방선거 투표율이 높아질 것"이라며 "이에 따라서 각당이 선거 유불리를 따지고 정략적으로 계산하고 있어서 개헌 논의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국회에서 개헌 저지선을 확보하고 있고 개헌특위 위원장도 맡고 있어 현실적으로 합의에도 어려움이 있다"고 했다. 개헌안은 국회 재적의원 3분의 1(297명 중 99명) 이상이 반대하면 부결되는데 현재 한국당 의원은 117명이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안철수 대표도 국회가 아닌 대통령이 주도하는 개헌은 안 된다는 입장"이라며 "또 제왕적 대통령제에 대한 손질 없는 개헌은 더더욱 협조할 수 없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