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MB청와대도 억대 특활비 상납"...' MB측근 김진모·김희중 소환조사

    입력 : 2018.01.12 21:42 | 수정 : 2018.01.12 22:15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가 불법적으로 청와대 측에 건너간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은 12일 이 전 대통령의 측근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과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을 소환 조사했다고 밝혔다.

    앞서 검찰은 이날 오전 김 전 비서관과 김 전 실장,그리고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해 휴대전화와 각종 문서, 컴퓨터 자료 등을 확보했다. 이들 3명은 이 전 대통령의 측근으로 알려진 인물들로, 청와대 재직 시절 국정원으로부터 특활비를 상납받아 불법적으로 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예방을 받고 환담을 나누고 있다./조선일보DB

    검찰은 이날 김백준 전 기획관에게도 검찰에 나와 조사받으라고 통보했지만 응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명박 정부 초대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낸 원세훈씨가 국정원장 재임 중 특수활동비 수억원을 빼돌려 이들에게 전달했다고 보고 있다. 김 전 비서관 등을 상대로 특활비 전달 방법과 사용처 등을 캐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정원 특활비 36억여원을 뇌물로 받았다며 기소한 혐의와 비슷한 구조로 검찰은 의심하고 있는 것이다.

    김 전 기획관과 김 전 비서관은 이명박 정부 초기인 2009~2011년 청와대에 재직했다. 김 전 실장은 2008년부터 근무하다가 2012년 개인비리 혐의로 물러났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