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워도사랑해' 이병준, 결국 송옥숙 금고에 손 댔다‥무너진 '신뢰'[종합]

  • OSEN
    입력 2018.01.12 21:02


    [OSEN=김수형 기자]'미워도 사랑해'에서 결국 이병준이 송옥숙 금고에 손을 대고 말았다. 

    12일 방송된 KBS1TV 일일 드라마 '미워도 사랑해(PD 송민엽|극본 김홍주)'에서는 행자(송옥숙 분) 금고의 비밀번호를 푼 근섭(이병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근섭은 행자를 찾아가, 하얀 깃발을 들고 사무실로 들어왔다. 행자가 반응이 없자, 근섭은 "백기 들었다, 제가 졌다, 무조건 내 잘못"이라며 꼬리를 내렸다.  이어 "원칙 하나 세우자"면서 " 각자 아이들 일 상관하지말고 상대가 얘기하면 말하자"며 약속을 정했다. 
     
    이때 행자는, 근섭의 카드에 대한 얘기를 꺼내려했다. 하지만 일이 생겨 말이 끊겨버린 것. 이를 눈치 챈 근섭은 "설마 이 카드 찍히면 휴대폰에 알림 해놓은 건가"라며 불안해 했다. 

    근섭은 부식에게 SOS를 요청했다. 부식은 행자가 잘 팔리지 않는 건물 매매를 맡겼던 걸 떠올렸고, 근섭에게 "인감 도장으로 위임장만 받으면 선생님 원하는 대로 탈없이 팔수 있는 물건이 나왔다"면서
    "어떻게 하시겠냐, 건물을 차지하자"며 근섭을 꼬드겼다. 근섭은 행자 사무실에 CCTV가 달렸는지 확인, 도어키 비밀까지 엿들으며 틈을 노렸다.
      
    한편, 사채로 빚쟁이들에게 시달리는 정숙, 수화기 너머로 들리는 협박 소리에 아버지인 근섭을 데리고 엄마에게 향했다.  하지만 빚쟁이들 앞에서 근섭은 "난 상관 없는 사람이다"고 모른 척해버린 것. 

    마침 길을 가던 행자가 이 상황을 알게 됐고, 마침 알고 있던 빚쟁이들을 불러내 원금만 받으라고 했다. 
    이를 알리 없는 정숙과 인우는 "갑자기 왜 꼬리를 내렸지"라면서 "어쨌든 해결됐다"고 기뻐했다. 
     
    근섭은 "좋은 아버지가 되겠다"는 마음 하나로, 행자 사무실을 몰래 들어갔고, 행자 금고에 손을 대고 말았다. 

    /ssu0818@osen.co.kr

    [사진]'미워도 사랑해' 방송화면 캡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