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정신건강 전문의들 "트럼프 정신건강 진단해야"…주치의에 서한

    입력 : 2018.01.12 16:39 | 수정 : 2018.01.12 16:4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조선DB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정신능력에 대한 논란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미국 정신건강 전문가 70여명이 대통령 검진 담당 의사에게 서한을 보냈다. 트럼프 대통령의 정신능력에 대해 진단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정신건강 전문가들이 대통령 건강검진을 맡을 월터리드 군병원의 로니 잭슨 해군 소장에게 서한을 보냈다고 11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전문가들은 이 서한을 통해 12일 실시될 트럼프 대통령의 건강검진에 ‘신경학적 건강에 대한 평가’를 포함해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백악관은 이번 검진에 트럼프 대통령의 정신상태에 대한 검진은 포함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혀왔다.

    정신건강 전문가들이 주목하는 부분은 트럼프 대통령의 복합 인지능력이다. 인지 기능은 통상적으로 대통령 건강검진 사항이 아니다. 다만 올해 71세인 트럼프 대통령의 나이를 고려하면 권장사항에 해당한다.

    전문가들은 잭슨 소장에게 미국 해군 장교로서 ‘이 환자(트럼프 대통령)와 국가에 대한 책무’를 상기하며 트럼프 대통령으로 하여금 신경 및 정신의학적 검진을 받게 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복합적 사고 기능이 쇠퇴하는 점과 두서없는 연설 등에 대해 우려했다. ‘의심스러운 판단과 기획, 문제해결, 충동 자제 능력’ 등도 문제로 꼽았다.

    공군 군의관 출신인 스티븐 버서는 현역 시절 핵무기를 관장하는 군인들의 정신건강 검진을 맡았으며, 이런 경력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의 정신건강 사태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됐다고 밝혔다.

    버서는 “핵 위협이 나의 가장 큰 걱정이었다”며 “우리의 전체적인 핵 지휘체계는 국방부 규정을 거치게 돼있으나 정작 핵 버튼을 누를 당사자는 예외”라며 트럼프 대통령을 간접 지목했다.

    또 다른 전문가 데이비드 라이스는 “트럼프의 행동양식이 우려스럽고 주의를 필요로 한다”고 지적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