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파리바게뜨가 부담할 비용은 얼마?…매년 500억원씩 늘듯

    입력 : 2018.01.12 14:40 | 수정 : 2018.01.12 15:43

    제빵기사 직고용 문제로 사회적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파리바게뜨 사태가 넉달만에 극적으로 봉합됐다. 이번 사태로 파리바게뜨와 가맹점이 부담해야 할 비용은 매년 500억원 이상 늘어날 전망이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부담이 결국 소비자들에게 가격 인상이라는 부메랑으로 돌아올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이번 파리바게뜨 노사 합의안에 따라 협력업체 소속인 5300여명의 제빵기사와 카페기사가 새로 설립될 자회사 소속으로 바뀐다. /연합뉴스 제공
    파리바게뜨는 “자회사를 만들어 제빵기사를 고용하는 방안에 합의했다”고 12일 밝혔다. 파리바게뜨가 직접 고용을 하는 대신 지분 51%를 갖는 자회사를 세워 기사들을 고용키로 한 것이다. 가맹점주도 49% 지분을 갖는다.

    약 5300명의 자회사 소속 제빵기사들의 임금은 지금보다 평균 16.4% 오른다. 파리바게뜨 본사에 직접 고용된 제빵기사와 협력업체 제빵기사 간 임금차이는 20% 수준이었다. 본사는 3년 이내에 추가적으로 임금 5%를 인상해 본사 정직원 수준으로 맞추기로 했다.

    각종 복지혜택도 늘린다. 기존 90만원이었던 복지 포인트는 본사와 동일한 수준인 120만원으로 올린다. 휴일은 월 6일에서 8일로 늘릴 예정이며, 이에 따라 필요한 대체 인력 500여명을 추가로 채용할 계획이다. 단체 상해보험 가입 및 건강검진 혜택을 제공하며, SPC 식품과학대학에 입학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할 예정이다. 파리바게뜨 측은 각종 복지혜택을 늘리는 데 추가로 200억원가량이 더 들 것으로 보고 있다.

    이재광 파리바게뜨 가맹점주협의회장은 “제빵기사 문제로 그동안 가맹점들이 많은 피해를 입었다”며 “앞으로 지금까지와 다른 노사관계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좀처럼 풀리지 않을 것 같았던 파리바게뜨 사태가 봉합됐지만 제빵기사 자회사 고용으로 파리바게뜨와 가맹점의 경제적 부담은 커지게 됐다.

    통상 파리바게뜨 가맹점주들은 제빵기사 1명과 휴일 지원기사 1명 총 2명을 고용하면서 한 달에 약 450만원을 지출해 왔다. 이중 본사가 약 30%, 가맹점주가 70%를 내는 식이었다.

    그런데 이번 합의안을 적용하면 가맹점주들이 내야할 한 달 비용은 약 524만원으로 늘어난다. 가맹점 3400곳이 한달에 약 25억원 가량의 추가 부담이 생긴 것이다. 1년으로 계산하면 약 301억원에 달한다. 여기에 복지혜택 확대비용(200억원)까지 더하면 매년 500억원씩 더 내야한다.

    제빵기사 도급계약 주체는 가맹점주다. 이번 임금 인상분은 가맹점주가 지급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파리바게뜨 본사는 1년간 임금 인상분 전액을 지급키로 했다. 하지만 이후부터는 늘어난 경제적 부담을 가맹점과 본사가 나눌 가능성이 높다.

    파리파게뜨 측은 “1년 이후 인상분 지급 계획은 추가 논의가 필요하다”며 “빠른 시일 내 가맹점주협의회와 논의를 마치면 임금 인상은 1월 내로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CCMM 빌딩에서 파리바게뜨 노사가 ‘제조기사 노사 상생협약안’에 합의했다. /파리바게뜨 제공
    파리바게뜨 가맹점주들은 월 500만~800만원의 이익을 내 왔으나 최근 임대료가 크게 오르면서 수익성이 악화됐다. 월 300만원 가량의 수익을 내는 점포가 많은데 제빵기사 고용부담까지 더해지면 본사에 빵값 인상 등을 요구할 것으로 업계는 보고있다. 제빵기사 임금 인상이 결국 소비자에 가격 인상으로 전가되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박주영 숭실대 벤처중소기업학과 교수(전 한국프랜차이즈학회장)는 “이번 합의안에 따라 본사의 인건비 부담이 더 늘어나는 것은 물론 가맹점주와 소비자에게 비용이 전가될 것”이라며 “제빵기사를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피해를 보는 구조”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