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가상화폐에 대해 묻지 말라"

입력 2018.01.12 10:49

“법무장관 ‘폐쇄' 발언은 조율 안된 것"
대책회의를 열면서 여론 동향에 촉각


청와대는 12일 아침부터 박상기 법무부장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 추진 발언 후폭풍 대책회의를 열면서 가상화폐 관련 여론 동향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법무부가 가상화폐거래소 폐쇄를 추진하겠다고 밝히자 가상화폐 관련주들이 지난 11일 동반 급락했다. 사진은 11일 서울 여의도 에스트레뉴빌딩에 있는 가상화폐 오프라인 거래소 코인원블록스의 대형 전광판에 표시된 동반 급락한 비트코인 시세표이다. / 사진=연합뉴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날 아침 청와대 현안점검회의 안건으로 가상화폐가 올라왔던 사실을 전하면서도 "(가상화폐 관련 입장은) 부처에서 논의해야 한다. (청와대에) 가상화폐에 대해 묻지 말라"고 했다.

그는 "법무부장관의 발언이 청와대와 조율을 하지 않고 나온 것인가"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조율을) 안 했으니까 청와대가 (11일) 해명한 것"이라고 대답했다. 박 장관의 전날 발언이 청와대와 조율을 거치지 않았다고 연이틀 강조한 셈이다.

앞서 지난 11일 박 장관은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가상화폐에 대한 우려가 커 거래소를 통한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준비하고 있다"며 "거래소 폐쇄까지도 목표로 하고 있다"고 했다.

박 장관의 발언이 전해지자 이날 오후 대부분의 가상화폐가 폭락하기 시작했고, 가상화폐 투자자들이 청와대 홈페이지로 몰려가 관련 정책을 중단하라는 청원에 나서기 시작했다.

이에 청와대는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명의로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소 폐지와 관련한 박상기 법무장관의 발언은 법무부가 준비해온 방안 중 하나이나 확정된 사안이 아니며 각 부처의 논의와 조율과정을 거쳐 최종 결정이 될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