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왜 청와대가 가상화폐에 관심을 갖나…해당 부처에 물어보라"

입력 2018.01.12 10:47

"법무부와 금융위, 靑과 사전 조율 안했다" 진화 계속
"박 장관이 설익은 정책 발표했나" 질문엔 "그렇다고 봐야"
靑에 몰리는 국민 청원 등 여론 지켜보되 부처에 맡기기로

지난 7일 오후 서울 중구 무교동 가상화폐 거래소 앞에 설치된 시세 전광판 앞을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금감원 등은 지난 11일까지 시중 은행의 가상화폐 거래 계좌를 특별검사 했다. 법무부는 11일 거래소 폐쇄 방침을 밝혔으나 청와대가 "확정되지 않았다"며 부인했다. /조선일보 DB

청와대는 법무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방침을 둘러싼 혼선과 관련, 12일 "(법무부의 입장은) 청와대와 조율된 것이 아니었다"면서도 "앞으로 관련 논의는 관련 부처에서 계속 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날 박상기 법무 장관의 거래소 폐쇄 방침 발표가 청와대와 사전에 조율한 것이었느냐'라는 질문을 받고 "조율하지 않았다. 안 했으니까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사후 입장을 낸 것"이라며 "왜 청와대가 가상화폐(정책)에 관심을 갖겠느냐"고 답했다.

'박 장관이 11일 설익은 정책을 발표했다는 이야기냐'는 질문엔 "그렇다고 봐야겠죠"라고도 했다.

청와대는 전날 관계 부처와 청와대 간 엇박자로 시장 혼선이 커진 데 대해 "오늘 아침 (청와대)현안 회의에선 관련 논의를 했다"고 했다.

그러나 이 관계자는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에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반대 청원이 올라오는 등 여론이 청와대를 향하고 있는 데 대해서는 "앞으로도 관계부처에서 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못박았다.

향후 관계부처가 다시 숙의해 대책을 마련토록 하되, 청와대가 전면에 나서지 않겠다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계속되는 질문에 "청와대의 코멘트는 없다. 해당 부처에 확인해보라"고만 했다.

지난 11일 박 장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발언에 최종구 금융위원장도 '부처 간 조율된 결과'라는 입장을 보탰지만, 인터넷 반대 여론이 거세게 일자 7시간 만에 청와대가 '확정된 사안이 아니다'라고 진화에 나섰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