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비 붙은 남성에게 '성추행범' 누명 씌운 40대 여성 입건

    입력 : 2018.01.12 09:52

    /조선DB

    시비가 붙어 싸운 남성에게 성추행범 누명을 씌운 여성이 경찰에 입건됐다.

    12일 부산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A(45·여)씨는 지난해 10월 14일 새벽 2시 50분쯤 부산 북구의 한 길거리에서 귀가하려고 택시를 잡던 중 행인 B(35·남)씨와 다투기 시작했다.

    A씨가 잡은 택시 앞좌석에 B씨가 불쑥 타버린 것이 시비의 발단이었다. B씨는 당시 술에 취한 상태였다.

    A씨는 전화로 자신의 남자친구 C씨를 불렀고, 곧 도착한 C씨는 B 씨와 언쟁을 벌이다 결국 주먹다짐까지 벌였다. 이 싸움엔 A씨도 가담했다.

    소란이 일어 경찰이 출동하자 A씨는 돌연 경찰에게 “B씨가 내 가슴을 만지며 성추행했다”며 싸움의 발단에 대해 사실과 다르게 설명했다. 경찰은 B씨를 현장에서 긴급체포했다.

    하지만 조사가 진행되면서 A씨의 거짓말은 곧 탄로났다.

    경찰이 폭행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와 택시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했지만, 어디에도 B씨가 성추행 하는 장면은 없었기 때문이다.

    경찰은 A씨가 거짓말로 수사를 방해했다며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죄와 폭행죄를 적용해 입건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폭행 사건에서 유리한 위치를 차지하려고 나도 모르게 거짓말을 했다”고 범행을 시인했다.

    경찰은 A씨의 남자친구 C씨도 폭행죄로 불구속 입건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