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가상화폐 거래소 물리적 철퇴는 불가능한 일”

    입력 : 2018.01.12 09:28 | 수정 : 2018.01.12 09:35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12일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논란과 관련해 “거래소 폐쇄까지 들고나온 것은 너무 많이 나갔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양지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투기 광풍을 잠재우는 것은 분명히 해야 하지만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이라고 하는 블록체인 기술의 확산을 물리적으로 막을 순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가상화폐 거래소를 폐쇄하더라고 자금이 해외로 유출될 것이라는 지적에 박 의원은 “현재 거래량을 보면 하루에 약 15조원, 300만명 정도가 거래하는 것으로 집계가 된다”며 “이것을 정부가 물리적으로 철퇴를 가한다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청와대가 (거래소 폐쇄를) 아직 확정된 것이 아니라고 한 것은 잘한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어제 법무부 장관의 발언은 규제에 너무 방점이 찍혔던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가상화폐) 거래소를 정부의 인증과정을 거쳐서 거래소를 운영하게 하든가 과세를 하면서 투기자금과 그렇지 않은 자금을 구별하는 방법을 찾는 것이 현명한 대책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