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주도 16개국, 15일 밴쿠버서 한반도 안보 논의…중·러 불참

    입력 : 2018.01.12 07:24

    미국을 비롯한 16개국의 외교장관이 캐나다에서 한반도 안보를 위해 머리를 맞댄다.

    헤더 노어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11일(현지시각) 성명을 통해 렉스 틸러슨 미 국무부 장관이 이달 15∼17일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리는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한반도 안보와 안정’이라는 주제로 열리며, 인도와 스웨덴 등 16개국 외교장관이 참석한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부 장관/연합뉴스
    노어트 대변인은 “이번 회의에서 세계 여러 국가들이 북한의 위험하고 불법적인 핵·탄도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항한 국제적 연대를 보여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비핵화된 한반도를 위한 외교적 노력의 진전과 강화에 중점을 둘 것”이라며 “이번 회의는 전 세계를 하나로 모으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중국과 일본, 러시아를 비롯한 한반도 관련 주요국은 이번 회의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이언 훅 미 국무부 정책기획관은 “중국과 러시아는 이번 회의에 참석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핵심 지역 국가들이 밴쿠버 회의에 참석하지 않기 때문에 한반도 긴장 완화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또 한 일본 외무성 관리는 이번 회의에 콜롬비아와 그리스 등 한반도와 다소 관련이 없는 국가들을 포함시키는 것을 두고 의문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회의는 틸러슨 장관과 리스티나 프리랜드 캐나다 외무장관이 공동 주최하며, 미국의 동맹국이자 한국전쟁 참전국들이 대거 참석할 예정이다. ‘밴쿠버 그룹(Vancouver Group)’으로 불릴 회의 참가국 최종 명단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고 캐나다 토론토스타는 전했다.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도 15일 장관급 환영 만찬에 참석한다.

    앞서 강경화 외교장관과 프리랜드 장관은 지난해 12월 통화에서 이번 밴쿠버 회의가 북핵의 외교적 해법을 모색하기 위한 것이라고 의견을 모았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