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北김정은은 소양있고 성숙한 정치인…이번 판 이겼다"

입력 2018.01.12 06:23 | 수정 2018.01.12 10:03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1일(현지 시각)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에 대해 한반도를 둘러싼 핵(核) 외교전의 ‘승리자’이자, 앞으로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할 ‘성숙한 정치인’이라고 평가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 언론사 대표들과의 간담회에서 ‘새해 한반도 주변 정세를 어떻게 평가하는가’라는 질문에 답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나는 김정은이 당연히 이번 판을 이겼다고 생각한다. 그는 자신의 전략적 과제를 해결했다”며 “핵폭탄을 갖고 있고 사실상 전 세계 어느 지점, 최소한 적의 영토 모든 지점까지 도달할 수 있는 1만3000km나 되는 긴 사거리의 로켓도 갖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이제 북한 지도자는 상황을 정리하고 진정시키는데 관심이 있다”며 “그는 전적으로 소양이 있고 이미 성숙한 정치인”이라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북한이 핵무기와 장거리 미사일을 보유한 상황에서 북핵 문제 해결은 협상을 통해서만 가능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이미 있는 현실(북한의 핵 보유)에서 출발할 필요가 있으며 아주 조심스럽게 행동할 필요가 있다”며 “한반도 비핵화란 어려운 과제를 설정할 경우 전적으로 대화와 협상을 통해서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것이 아무리 어렵게 보일지라도 결국 가능하다고 본다”며 “북한인들을 포함한 모든 관련자가 자신들의 안전이 핵무기 없이도 보장될 수 있다는 확신을 하게 될 경우에 그렇게 될 수 있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