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스 본사 압수수색

    입력 : 2018.01.12 03:08

    검찰, 경주本社·주거지 10여 곳 "비자금 120억 실체 규명 위한 것"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심을 받는 자동차 부품 업체 다스의 120억원대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11일 경북 경주시에 있는 다스 본사와 관련자 주거지 등 10여곳을 압수 수색했다. 지난달 26일 수사팀이 발족한 지 16일 만이다.

    압수 수색 대상에는 최근 일본에서 귀국한 김성우 전 다스 사장, 120억원대 횡령에 관여한 전 다스 경리팀 직원 조모씨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다스 비자금으로 지목된 120억원의 실체를 규명하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이 사건은 민변 등이 지난달 7일 검찰에 '다스 실소유주가 비자금 120억원을 조성한 혐의가 있다'면서 성명 불상의 다스 실소유주와 2008년 이 전 대통령의 'BBK 의혹'을 수사한 정호영 전 특검을 고발하면서 시작됐다. 정 전 특검은 당시 다스 비자금을 파악하고도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다는 직무 유기 혐의로 고발됐다. 검찰은 이르면 이번 주 중 조씨 등 참고인 등을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