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복귀 KCC 에밋 "지역방어? 오늘 참을성 있게 기다렸다"

    입력 : 2018.01.11 21:17

    부상에서 복귀한 전주 KCC 이지스 안드레 에밋이 18득점으로 팀의 승리를 책임졌다.
    안드레 에밋. 사진제공=KBL
    KCC는 11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와의 경기에서 79대77로 승리했다.
    찰스 로드가 12득점, 안드레 에밋이 18득점을 책임졌고 이정현도 8득점 8어시스트로 힘을 보탰다. 경기 후 에밋은 "오리온은 항상 열심히 하고 항상 강하게 하는 팀이다. 오늘 대처가 부족했는데 운좋게 승리했다"며 접전에 대해 설명했다.
    평소 약점을 보였던 지역방어를 이겨낸 것에 대해서는 "오늘은 굉장히 참을성있게 기다렸다. 붙으면 빼주고 공간이 있으면 스스로 해결할려고 했다. 그런게 잘 맞아 떨어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연습때보다 실전에서 슛 성공률이 높은 것에 대해서는 "경기 전에는 감각을 찾기 위해 가볍게 하는 것이다. 경기 중에는 더 신경써서 던진다"며 "오늘은 경기 감각이 나쁘지 않았지만 야투를 몇개 놓쳤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나쁘지 않았다"고 했다.
    고양=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