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기 감독 "후반기 준비, 좋아질 것만 남았다"

입력 2018.01.11 21:11

안양 KGC와 부산 KT의 2017-2018 프로농구 경기가 3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KGC 김승기 감독이 아쉬운 표정으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 안양=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8.01.03/
"나빠질 것보다 좋아질 것만 남았다."
안양 KGC 김승기 감독이 5위로 마감한 전반기에 만족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KGC는 11일 인천삼산체육관에서 열린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전에서 100대87로 완승, 기분 좋게 전반기를 마감했다. 시즌 개막 후 삐걱대는 모습이 있었지만, 단신 외국인 가드 큐제이 피터슨 영입 후 무섭게 살아나며 상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김 감독은 경기 후 "시작엔 밀렸지만, 슈팅이 너무 잘 들어가다보니 경기를 쉽게 했다. 감기 몸살에 걸렸던 전성현인데 슛감각은 떨어지지 않았고, 피터슨도 잘해줬다"고 했다. 두 사람은 2쿼터 8개의 3점을 합작해냈다.
김 감독은 전반기에 대해 "처음에는 어려웠지만 선수들이 단합하며 고쳐나갔다. 지금은 어느정도 싸울 수 있는 힘이 만들어졌다. 브레이크 기간 동안 수비 문제를 정비하겠다. 나빠질 것보다 좋아질 것만 남았다"며 자신감을 표출했다.
인천=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