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신기성 감독 "내용보다 이긴 점에 만족"

입력 2018.01.11 20:59

"내용보다 이긴 것에 만족한다."
신한은행 신기성 감독. 사진제공=WKBL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가 3연승을 기록하며 플레이오프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했다.
신한은행은 11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신한은행 여자프로농구 구리 KDB생명 위너스와의 홈경기에서 73대56으로 승리하며 시즌 9승(11패)째를 올렸다. 이로써 신한은행은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와 공동 3위에 올랐다.
하지만 경기 후 신한은행 신기성 감독의 표정은 썩 좋지 않았다. 17점차로 이겼지만, 경기 내내 답답한 흐름이 이어졌다. 특히 신한은행은 이날 KDB생명보다 무려 10개나 많은 18개의 턴오버를 범했다. 게다가 이날 KDB생명은 외국인 선수 샨테 블랙이 몸상태가 좋지 않아 코트에 아예 나서지도 못했다. 손쉽게 이길 수 있는 경기를 힘겹게 끝냈다.
때문에 신 감독은 경기 후 "일단 이긴 것에 만족한다. 하지만 내용면에서는 썩 좋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선수들이 방심한건 아니겠지만, 가끔 이런 경우도 있다. 일단 이겼다는 걸로 만족하고 다음 경기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신 감독은 다음 상대인 청주 KB스타즈와의 경기에 일찌감치 집중하고 있다. 플레이오프로 가는 가장 중요한 관문이다. 신 감독은 "단타스와 강아정이 합류한다고 들었다. 게다가 원정이라 분명 어려운 상대임에는 틀림없다"면서 "그래도 우리 선수들이 이기고자 하는 근성으로 리바운드에서 밀리지 않고 빠른 농구를 해야할 것 같다. 중요한 것은 자신감이다. 이번 시즌 1승3패로 밀리지만 일방적인 패배는 없었다. 안된다는 생각을 갖지 않고 얼마나 집중력과 자신감 갖느냐가 중요하다"며 다음 경기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인천=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