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 메뉴 건너뛰기 (컨텐츠영역으로 바로 이동)

"신혼집으로 딱이네" 포근함 가득한 원룸

    입력 : 2018.01.12 06:50 | 수정 : 2018.01.12 07:52

    천편일률적인 국내 인테리어에 싫증나셨다구요? 아름다우면서도 독특한 외국으로 집들이를 떠나보는 것은 어떠세요? 디자인 블로그 ‘가치있다모든것은’의 안내를 따라 개성있는 해외 인테리어를 만나봅시다!

    [해외로 집들이 떠나기] ⑤ 조명으로 밋밋함을 없앤 신혼부부 원룸

    갓 부부가 된 커플이 사는 집은 어떻게 꾸며야 좋을까. 신혼의 설레는 느낌이 가득하면서도 안락한 분위기가 물씬 나는 오스트레일리아의 원룸을 소개한다.

    여러 종류의 조명을 설치한 원룸. /블로그 가치있다모든것은 제공

    집 구조는 우리가 흔히 접할 수 있는 원룸과 다를 게 없지만, 다양한 종류의 조명을 설치해 공간의 밋밋함을 타파한 점이 가장 돋보인다.

    크림톤의 벽과 원목 판넬이 어우러져 포근한 분위기가 살아났다. /블로그 가치있다모든것은 제공

    크림톤 배경색에 벽면 하단을 원목으로 채우니 포근한 느낌이 난다. 신혼부부가 둘만의 휴식을 누릴 수 있는 따뜻한 분위기의 침실이 됐다. 화이트톤과 코코아 컬러 침구가 배경색과 조화를 이룬다.

    원목 스툴, 케이블 조명, 화분 등을 침대 맡에 두어 아기자기하게 꾸몄다. /블로그 가치있다모든것은 제공

    침대맡에는 벽 소재를 고려해 아담한 크기의 나무 스툴을 뒀다. 여기에 화분을 놓고, 알록달록한 로프가 달린 전구를 달아두니 카페같은 분위기가 난다.

    커다란 통유리창이 있는 베란다를 통해 집안 가득 햇살이 들어온다. /블로그 가치있다모든것은 제공

    넓은 발코니의 통유리창으로 집안 전체에 햇살이 스며든다. 이중 커튼은 원룸에 특히 유용한 아이템이다. 낮에는 얇은 쉬폰 소재 커튼을 쳐서 태양광을 즐기고, 밤에는 브라운톤의 암막 커튼으로 안락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베란다에는 캠핑장에 볼 수 있는 다이닝 테이블을 두었다. /블로그 가치있다모든것은 제공

    발코니는 마치 캠프에 온 것처럼 꾸몄다. 외출 없이도 야외에서 식사하는 기분을 만끽할 수 있도록 월넛톤 가구와 각종 식기를 마련했다.

    패턴있는 타일을 벽에 붙이니 재치있는 빨래방이 됐다. /블로그 가치있다모든것은 제공

    세탁실 벽의 브라운톤 패턴 타일이 단촐한 원룸 공간에 재밌는 변화를 준다. 세탁기 위에 손빨래를 위한 공간을 마련한 점이 특이하다.

    인디핑크톤의 타일을 붙여 아늑해진 욕실. /블로그 가치있다모든것은 제공

    인디핑크색 타일로 사랑스러운 집안 분위기를 욕실에도 적용했다.

    건식 욕실은 수납공간을 늘릴 수 있다. /블로그 가치있다모든것은 제공

    수납공간을 넉넉하게 마련할 수 있는 것이 건식 욕실의 가장 큰 장점이다. 신문이나 잡지를 끼워둘 수 있는 가죽 스트랩 행거도 눈에 띈다. 소박하면서도 편리한 삶을 위한 똑똑한 소품이다.
    블로거 '가치'.
    사람들에게 영감을 주고 싶은 ‘가치있다모든것은’은 건축, 인테리어, 디자인을 다루는 블로그(takeyourbeat.blog.me)이다. 5만5000여명의 팔로워를 보유 중이며, 일상 속에서 발견한 다양한 콘텐츠를 소개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sns 공유하기 기사 목록 맨 위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