佛 파리 고급 호텔에 도끼 무장 강도 침입…보석 58억원어치 털려

    입력 : 2018.01.11 16:41

    지난 10일(현지시각) 무장 강도 사건이 발생한 프랑스 파리 리츠 호텔./뉴시스
    프랑스 파리에 있는 5성급 고급 호텔에 도끼로 무장한 강도들이 침입, 58억원 상당의 보석을 훔쳐 달아나는 사건이 발생했다.

    가디언 등에 따르면 지난 10일(현지시각) 오후 6시30분쯤 파리 방돔광장에 있는 리츠호텔 1층에 무장 강도 다섯명이 들이닥쳤다. 이들은 도끼와 칼로 무장했으며 모두 복면을 쓰고 있었다. 이들은 호텔에 들어가 도끼로 보석이 전시된 유리를 깬 뒤 가방에 보석을 쓸어담았다. 이들이 훔친 보석은 450만 유로(약 57억6300만원) 상당에 달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프랑스 경찰은 테이저 총으로 세 명을 현장에서 체포했다. 하지만 나머지 두 명은 호텔 뒷문을 통해 나간 다음 오토바이를 타고 달아났다. 프랑스 경찰은 호텔 주변 도로를 폐쇄하고 두 사람을 추적 중이다. 프랑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체포된 세 사람은 이미 프랑스 경찰에 잘 알려진 인물들이라고 한다.

    목격자들은 당시 호텔 바에 있던 손님들은 겁에 질려 있었으며, 호텔 직원들은 손님들에게 바닥에 엎드리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일부 손님은 호텔 주방으로 피신하기도 했다. 한 호텔 직원은 AFP통신과 인터뷰에서 “길거리에서 시끄러운 소리를 들었다”며 “지나가는 사람들이 호텔로 피신했고, 누군가 강도가 침입했다는 얘기를 하기 전까진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도 몰랐다”고 말했다. 다른 목격자는 “적어도 10차례 이상의 총성이 들렸으며, 호텔 직원 한 명이 다쳤다”고 말하기도 했지만, 프랑스 경찰은 “부상자는 없다”고 밝혔다.

    리츠호텔은 이집트 재벌 모하메드 알 파예드가 소유하고 있다. 이 호텔은 1997년 8월 다이애나 전 영국 왕세자빈이 파리에서 교통사고로 숨지기 직전 애인 도디 알 파예드와 마지막 저녁 식사를 한 곳이다. 도디 알 파예드는 모하메드 알 파예드의 아들이다. 리츠호텔이 있는 방돔광장은 고급 호텔과 명품·보석점 등이 밀집해 있어 강도 사건이 자주 발생하는 곳이다. 2016년에는 총과 수류탄으로 무장한 강도 두 명이 고급 시계 브랜드 ‘쇼파드’ 매장에 침입해 600만 유로(약 77억원) 상당의 물건을 훔치기도 했다.

    제라르 콜롱 프랑스 내무장관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경찰의 신속한 대응을 칭찬했다. 콜롱 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리츠호텔 무장 강도단 중 3명이 체포됐다”며 “신속한 대응과 프로정신으로 경찰의 자부심을 높여준 그들에게 감사한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