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성추행 논란' 와인스타인, 식당 손님에게 뺨 두 차례 얻어맞아

입력 2018.01.11 14:56

하비 와인스타인/연합뉴스
여배우 성추행 논란에 휘말린 할리우드 거물 제작자 하비 와인스타인이 미국 애리조나주 한 식당에서 손님으로부터 뺨을 얻어맞았다.

미국 연예매체 TMZ는 와인스타인이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의 생츄어리 카멜백 마운틴 리조트 식당에서 식사를 하고 나가던 중 한 남성으로부터 공격을 당했다고 10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이 남성은 와인스타인에게 다가가 “여자들에게 그런 짓거리를 한 너는 XX야”라며 욕설을 퍼부은 뒤 와인스타인의 뺨을 두 차례 때렸다. TMZ는 당시 와인스타인이 뺨을 맞는 장면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남성은 와인스타인이 사진을 함께 찍어달라는 요청을 거부한 것에 대해 앙심을 품고 이와 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 그는 자신의 옆 테이블에 앉아있는 와인스타인을 발견하고는 사진을 함께 찍어줄 것을 요청했으나 와인스타인이 무례하게 거절했다고 TMZ에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하지만 당시 현장에 있었던 식당 매니저는 TMZ에 “와인스타인이 매우 상냥하게 대응했다”며 “‘지금 당장은 찍지 않는 게 좋겠다’고 정중하게 말했다”고 말했다. 또 해당 남성과 와인스타인은 악수까지 나누고 각자의 자리로 돌아갔다고 매니저는 전했다.

당시 해당 남성은 술에 취한 상태였으며, 와인스타인은 그를 경찰에 신고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와인스타인은 할리우드 흥행제조기로 불리는 거물급 제작자로, 최근 할리우드 여배우들을 지속해서 성추행·성폭행한 혐의로 뉴욕과 로스앤젤레스(LA), 베벌리힐스, 런던 등에서 수사를 받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