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 노동당 조직지도부장에 최룡해” 공식 확인

입력 2018.01.11 10:54

최룡해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연합뉴스

최룡해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당 조직지도부장을 맡은 것으로 정부가 공식 확인했다.

통일부가 11일 배포한 '2018 북한 권력기구도 주요 변경사항'에 따르면 공석이던 당 조직지도부장에 최룡해가 임명됐다. 조직지도부장은 당 간부에 대한 인사정책을 책임지는 요직이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1973년 조직지도부장에 올라 2011년 사망할 때까지 이 자리를 내놓지 않았다. 한때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조직지도부장을 겸임하고 있을 가능성이 제기된 적 있지만 김일성 시대에 김일성의 동생 김영주가 조직지도부장을 맡았던 것처럼 최룡해를 수장으로 한 상임체제로 개편된 것으로 분석된다.
<br>또 통일부의 2018 북한 권력기구도에 따르면 국가안전보위상은 김원홍에서 정경택으로, 김정은 위원장의 통치자금을 관리하는 것으로 알려진 노동당 39호실의 수장은 전일춘에서 신룡만으로 바뀌었다.

통일부는 "외교위원회가 추가됐으며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독립기구에서 내각 소속으로, 계획재정부는 경제부로 명칭이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