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학재 바른정당 의원 "통합 힘 보태겠다"... 당 잔류 선언

입력 2018.01.11 09:32

탈당이 거론되던 이학재<사진> 바른정당 의원이 11일 당 잔류를 선언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바른정당에 남아 통합신당 출범에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바른정당에 남아 통합 신당 출범에 힘을 보태고 통합신당이 국민들의 마음속에 굳건히 뿌리내리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며 “나아가 국민적 지지속에 개혁적 중도보수 세력이 중심이 된 대통합이 이뤄질 수 있도록 온힘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바른정당에 남아 통합 신당 출범에 힘을 보태고 통합신당이 국민들의 마음속에 굳건히 뿌리내리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며 “나아가 국민적 지지속에 개혁적 중도보수 세력이 중심이 된 대통합이 이뤄질 수 있도록 온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당과의 통합 논의가 급물살을 타면서 제 지역의 많은 적극적 보수 지지자분들이 이 기회에 자유한국당 복귀를 촉구했다”며 “요청을 가벼이 여길 수 없었기에 제 마음은 흔들렸다”고 고백했다.

앞서 지난 9일 바른정당 남경필 경기지사와 김세연 의원은 자유한국당에 합류하겠다며 바른정당을 탈당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