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최고위원, 검사 거명하며 "다스 사건 엄정한 수사 해달라"

    입력 : 2018.01.11 03:20 | 수정 : 2018.01.11 07:49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범계 최고위원은 10일 자동차 부품 업체 '다스'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 "공소시효가 얼마 남지 않았다. 2월 초 동계올림픽이 시작되면 수사가 안 될 가능성이 무척 높다"며 조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다스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혹을 받고 있는 회사다. 여권이 검찰에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박 최고위원은 이날 당 회의에서 "검찰이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라는) 진술을 확보하고도 수사 방향을 제대로 잡지 못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진술을 외면하거나 경시한다면 다시 한 번 MB에 면죄부를 주기 위한 수사와 다르지 않다"고 했다. 박 최고위원은 "검사 중의 검사라는 문찬석 수사팀장이 이번에는 엄정한 수사를 해달라"고도 했다. 집권 여당의 공식 회의 석상에서 특정 사건과 담당 검사 실명을 거론한 것이다.

    이에 대해 야당은 "이제는 여당이 검사 실명까지 거론하며 수사 지휘를 하고 있다"며 반발했다. 앞서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정치 개입 혐의를 받던 김관진 전 국방장관이 구속적부심을 통해 석방되자 "검찰은 흔들림 없이 수사에 매진해야 한다"고 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