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이 평창참가 밝히자… 정부·지자체, 앞다퉈 "교류하자"

    입력 : 2018.01.11 03:19

    문체부 "교류협력 TF 꾸렸다"
    성남시 "아이스링크 빌려주겠다"
    완도 "해조류 대북 인도적 지원"

    북한이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의사를 밝힌 것을 계기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에서 각종 남북 교류 협력 방안이 쏟아지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5일 "남북 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 문화 분야에서 선도적으로 준비할 필요가 있다"며 '남북 문화 교류 협력 특별전담반(TF)'을 꾸렸다. TF 단장은 문체부 정책기획관이 맡고 문체부 과장 11명과 산하 기관 관계자들이 참여한다.

    관세청은 북한 선수단 참가에 대비한 입·출경 대책 마련에 들어갔다. 서울세관은 지난 8일 북한 선수단의 육로 입경에 대비한 인력 지원 방안을, 접경지대 세관인 파주세관은 지난 3일 북한 선수단 통관·안전 대책을 마련했다. 파주세관은 대책 문건에서 "육로 이동의 경우 평양 올림픽조직위는 '금강산 육로'를 희망하지만 상징성으로 볼 때 '도라산 육로' 이동을 예상한다"고 했다.

    지자체도 정부에 남북 협력 사업을 제안하거나 자체 사업 계획을 세우고 있다. 경기 성남시청은 지난 2일 북한 선수단이 성남의 아이스링크를 연습장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통일부에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남 완도군청은 지난 4일 완도산 해조류의 대북 인도적 지원을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이와 관련, 통일부는 지난해 9월 광역단체 남북 교류 담당자와 가진 비공개 회의에서 "(남북 협력) 사업의 특성이나 북한의 참여를 고려해 매칭 펀드 방식의 기금 지원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야권에선 "아직 고강도 대북 제재가 유지되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기관들이 앞다퉈 대북 교류에 나서면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