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日 진심 다해 사죄해야 풀릴 것"

입력 2018.01.11 03:10

[文대통령 신년회견] 위안부 문제
日정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기자회견에서 정부가 한·일 위안부 합의를 파기하지 않기로 한 데 대해 "양국 간 공식적인 합의를 했기 때문에 충분히 만족할 수 없다 하더라도 현실적으로 최선의 방안을 발표한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위안부 문제는 정부와 정부 간의 조건과 조건으로 해결될 수 없다. 일본에 진실과 정의의 원칙에 입각한 해결을 촉구하겠다"고 했다. "일본이 진실을 인정하고 피해자 할머니들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하며 다시는 그런 일이 안 일어나도록 국제사회와 함께 노력할 때 할머니들도 일본을 용서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이는 파기나 재협상을 요구하면서 할 수 있는 문제는 아니라고 본다"고 했다. 일본이 위안부 합의에 따라 내놓은 10억엔에 대해 문 대통령은 "피해자 할머니들이 떳떳할 수 있도록 할머니들의 치유 조치는 (일본으로부터 받은 돈이 아닌) 우리 정부 돈으로 대체하겠다"고도 했다.

이 같은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일본 정부와 언론은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스가 요시히데(管義偉) 관방장관은 "국가 간의 합의는 정권이 바뀌어도 책임을 갖고 실시하는 게 당연한 원칙"이라면서 "한국이 추가 조치를 요구하는 것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했다. 문 대통령의 '진실과 정의의 원칙에 입각한 해결'이 곧 추가 조치 요구라는 얘기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