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예방, 교통안전, 산업안전… 국민생명 지키기 3대 프로젝트

    입력 : 2018.01.11 03:04

    [文대통령 신년회견] 국민 생활·안전
    "3대 분야 사망 절반으로 줄일 것… 채용비리·갑질문화 반드시 근절"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채용 비리, 우월한 지위를 악용한 갑질 문화 등 '생활 속 적폐'를 반드시 근절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모든 국민이 공정한 기회와 경쟁을 보장받고, 억울하지 않도록 해 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공정 경제'는 반칙과 특권이 없는 사회, 더불어 잘사는 나라로 가기 위한 기반"이라고도 했다. '공정 경제'는 문재인 정부가 '일자리·소득 주도 성장', '혁신 성장'과 함께 올해 경제정책 방향의 3대 전략으로 제시한 키워드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국회 시정연설에서도 공공기관 채용 비리를 지적했었다. 당시 문 대통령은 "최근 드러난 공공기관 채용 비리는 우리 청년들이 무엇 때문에 절망하고 있는지 그대로 보여줬다"며 "더 이상 반칙과 특권이 용인되지 않는 나라로 정의롭게 혁신하겠다"고 했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세월호 아이들과 맺은 약속"을 언급하면서 '국민 안전'도 강조했다. 그는 "재해와 사고가 있을 때마다 모든 게 대통령과 정부의 책임인 것 같아 마음이 무거웠다"고 했다. 그러면서 "새해에는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온 힘을 다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구체적 방법론으로 "2022년까지 자살 예방, 교통안전, 산업 안전 등 '3대 분야 사망 절반 줄이기'를 목표로 '국민 생명 지키기 3대 프로젝트'를 집중 추진하겠다"고 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