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軍, 북한 겨냥 땅굴 전투 훈련 대폭 강화"…지난달 한국서도 실시

    입력 : 2018.01.10 13:59 | 수정 : 2018.01.10 14:03

    美 공영라디오 NPR 보도

    미군이 대북 땅굴 전투 훈련에 참여하는 부대를 늘리고 훈련을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공영라디오 NPR은 9일(현지 시각) “미 육군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군사적 옵션을 제공하기 위한 노력의 하나로 땅굴 전투에 수천 명의 병사를 훈련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조선DB

    보도에 따르면, 그동안 미 육군은 아프가니스탄 전쟁과 같은 폐쇄적인 환경에서도 싸울 수 있도록 1~2개 여단 규모로 땅굴 전투 훈련을 했으나, 북한 위협이 커지면서 참여 여단을 늘렸다.

    미 당국자는 “올해 훈련에는 101 공중강습사단, 82 공정사단이 포함됐으며, 훈련은 연중 해당 부대 기지에서 진행된다”고 말했다.

    NPR은 지난해 12월 한국에서 실시된 미군들의 훈련을 소개했다. 이 매체는 “지난달에는 미 육군 5기갑 연대 소속의 미군 병사들이 서울 북쪽에 있는 반쯤 버려진 기지에 있는 벙커로 들어가 훈련을 받았다”며 “병사들은 화학무기 실험실로 가정한 이 벙커에서 특수 교신 장비와 야간 투시경을 착용하고 0.5 마일(805m) 길이의 땅굴로 기어들어갔다”고 전했다.

    땅굴 작전에 필요한 장비구입도 이뤄지고 있다. NPR은 “미 국방부는 수천 명의 병력을 훈련하는 것과 더불어 야간 투시경 등 땅굴 작전에 필요한 특수 장비를 추가로 구매하고, 지난 몇 달간 패트리엇 미사일과 정밀 유도 폭탄을 조용히 추가로 비축했다”고 전했다.

    NPR은 북한에는 마치 벌집처럼 수천 개의 땅굴과 벙커가 있으며, 수백 피트 깊이의 땅굴은 생화학·핵 무기와 병력, 미사일 등을 숨기는 데 사용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한편, 미 국방부는 유사시 북한 지역에서 미군의 중화기가 강을 건널 때 북한의 인프라(교량)에 의존하는 것을 원치 않아 가교장비를 구입하고 있다고 NPR은 전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